한국철도시설공단은 61개 지하역사와 미세먼지 발생 가능성이 있는 178곳 등 모든 철도건설현장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시행한다고 27일 발표했다.

지하역사는 오는 7월부터 초미세먼지(PM 2.5) 농도기준이 신설되는 등 관리기준이 강화된다.

이에 따라 철도공단은 공조시스템 운영방식 변경 등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할 예정이다.

내구연한이 경과돼 기능이 저하된 공조 설비와 공조필터 등에도 222억원을 투자해 교체한다.

터널 내 먼지청소를 위해 25억원을 들여 고압살수차를 도입하고, 초미세먼지 제거를 위한 여과장치 추가 설치 등 지하역사 및 터널 내 공기질 관리 강화를 위해 154억원을 투입한다.

이밖에 24억원의 예산을 배정해 61개 지하역사에 공기질 자동측정기를 설치, 미세먼지 농도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178개 철도건설현장에서는 살수량 확대, 공사현장 진출입차량에 대한 물청소 강화, 방진막 설치 등 평소보다 강화된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시행할 방침이다.

철도공단은 앞으로 정부의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가 발령되면 철도 건설현장의 조업 중단 또는 단축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른 계약자의 불이익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사기간 및 공사비 보전방안도 검토해 반영할 계획이다.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은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 발령 시 능동적 대처를 위해 재난관리 행동매뉴얼을 개정하고, 건설현장에 대한 미세먼지 저감 대책 이행 점검을 강화하겠다"며 "국민에게 쾌적한 철도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