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딸 부정채용' 서유열 전 KT사장 구속…검찰 수사 확대

김성태 의원 딸을 포함해 2012년 KT 신입사원 채용에서 부정채용 6건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 서유열(63) 전 KT홈고객부문 사장이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법 영장전담 김선일 부장판사는 27일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이 청구한 서 전 사장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부장판사는 "증거인멸과 도망의 염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서 전 사장은 2012년 KT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2명, 같은 해에 별도로 진행한 KT홈고객부문 채용에서 4명 등 총 6명의 부정채용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서류전형 합격자 명단에 없었지만, 최종 합격한 것으로 파악된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딸의 부정채용도 서 전 사장이 관여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서 전 사장은 검찰 조사 과정에서 자신에게 제기된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 전 사장이 구속되면서 검찰이 이번 사건 수사 과정에서 구속한 피의자는 2명으로 늘었다.

검찰은 앞서 지난 13일 KT의 인사 업무를 총괄한 전무 김모(63)씨를 구속했다.

김씨는 5건의 채용 부정에 연루된 혐의를 받는다.

이 가운데 2건은 서 전 사장의 지시를 받은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검찰이 서 전 사장을 구속하면서 KT 채용부정 수사는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당시 채용 부정 의혹의 '정점'인 이석채 전 회장의 소환도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은 "이석채 회장도 곧 소환할 예정"이라며 "다만 구체적인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