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6월부터 시범 운영
카드 단말기와 통합 사용
서울 택시 GPS기반 '앱미터기' 도입

서울 택시 7만여 대에 설치된 구식 요금미터기가 오는 6월부터 위치확인시스템(GPS)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앱 미터기’로 차차 바뀐다.

서울시는 택시 카드결제단말기 운영사인 한국스마트카드와 함께 GPS 기반의 ‘서울형 하이브리드 택시 앱 미터기’를 개발했다고 27일 발표했다. 현재 택시에 설치돼 있는 카드결제단말기(T-300)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해 ‘GPS 미터기 앱(응용프로그램)’ 기능을 넣기로 했다. 빈차 표시등, 방범등 등 기능도 포함시킨다. 미터기, 표시등, 결제기 등으로 흩어져 있던 기능들을 한군데로 모으는 것이다.

이 앱 미터기는 지하터널 등 GPS 신호 수신 불안정지역에선 바퀴 회전수에 따라 거리를 산정하는 ‘온보드다이어그노시스(OBD)’ 기술이 자동 적용된다. GPS 데이터 왜곡으로 요금 오차가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서울시는 오는 6월 시범사업을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규제샌드박스 선정을 요청했다. 서울시는 앱 미터기가 신기술서비스심의위원회를 통과하면 서울 택시 7만2000여 대(개인 5만여 대, 법인 2만2000여 대)의 10%가량인 7000대에 앱 미터기를 바로 설치하기로 했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