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내 영유아 자녀 둔 부모 20여 명 대상 심폐소생술 교육 진행
에어부산 심폐소생술 정식 교육기간으로 첫 사회공헌활동 실시
에어부산,심폐소생술 정식 교육기관으로 첫 사회공헌 활동

에어부산(사장 한태근)이 심폐소생술 정식 교육기관 인가 후 첫 심폐소생술 사회공헌활동을 실시했다.

에어부산은 27일 부산 강서구 에어부산 본사에서 영유아 자녀를 둔 부모 20여 명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했다. 3시간여 동안 진행된 이번 교육은 기도 폐쇄로 인한 영유아 심정지 사고 예방을 위해 영유아 심폐소생술 및 기도 폐쇄 대처법 등을 배우고 실습해보는 시간으로 진행됐다.교육은 심폐소생술 강사 자격이 있는 에어부산 캐빈승무원들이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에어부산이 심폐소생술 정식 교육기관으로 선정된 후 첫 외부 교육이다. 에어부산은 지난 2월 심폐소생술 교육기관으로 선정되기 위해 대한심폐소생협회로부터 실사를 진행했다. 2월 말 정식으로 심폐소생술 교육기관으로 인가를 받았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참가자 접수를 시작하자마자 조기 마감될 정도로 영유아 자녀를 둔 부모들의 관심이 높았다”며 “정기적으로 심폐소생술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해 지역사회의 안전망 확대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