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휠체어나 유모차가 지나가기 편하도록 평탄한 보도를 만드는 데 올해 총 262억원을 투입한다고 27일 밝혔다.

먼저 150억원 들여 울퉁불퉁한 보도를 평탄화한다. 면적으로 계산하면 서울광장 면적의 5배에 달하는 약 7만㎡를 보수한다.10㎡ 이하 파손구간을 최우선으로 손본다. 나머지 112억원은 노후 보도블럭 교체에 투입된다. 강서구 강서로 노후보도 정비사업 등 29개 사업구간 등 보도 총 19km 구간이 대상이다.

이밖에 서울시는 43억원을 추가로 편성해 지난해 아시아 최초 공식 순례지로 지정된 ‘천주교 서울 순례길’ 총 44.1km 중 보도정비가 필요한 15.4km 구간도 평탄화 작업에 들어간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