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재판소 고위공직자 평균 21억9천172만원
[재산공개] 사법부 100억대 재산가 7명…최고 206억원

사법부와 헌법재판소 소속 고위공직자들의 재산이 지난해보다 평균 2억∼3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법원은 28일 김명수 대법원장 등 소속 고위법관 및 고위공직자 166명의 재산변동사항을 공개했다.

166명의 평균 재산총액은 지난해 24억1천101만원에서 2억3천937만원이 증가한 27억6천563만원을 기록했다.

김 대법원장은 지난해보다 6천945만원 증가한 9억3천849만원을 신고했다.

부친 사망에 따른 재산 상속이 증가원인이었다.

55억397만원을 신고한 안철상 대법관이 대법관 중 가장 재산이 많았다.

이어 권순일 대법관이 40억2천700만원을 신고했다.

노정희 대법관이 6억7천954만원으로 가장 적었다.

총 7명의 고위법관이 100억원 이상의 재산을 소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동오 서울고법 부장판사가 총 206억4천30만원을 신고해 가장 재산이 많았다.

이어 윤승은 서울고법 부장판사가 157억6천717만원, 김용대 서울가정법원장이 154억9천212만원, 조경란 특허법원장이 141억2천111만원, 문광섭 대전고법 수석부장판사가 126억5천119만원, 최상열 광주지법원장이 117억437만원을 신고했다.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심상철 수원지법 성남지원 원로법관도 104억6천573만원을 신고했다.

함께 기소된 이태종 서울고법 부장판사가 35억1천182만원, 신광렬 서울고법 부장판사가 22억687만원, 임성근 서울고법 부장판사가 4억9천262만을 각각 신고했다.

이규진 전 서울고법 부장판사도 상속으로 지난해보다 10억7천939만원 증가한 20억689만원을 신고했다.

헌법재판소도 유남석 헌재소장 등 소속 고위공직자 11명의 재산변동사항을 공개했다.

이들의 평균 재산총액은 21억9천172만원으로 지난해 평균 재산총액 19억 7천244만원에서 3억4천242만원이 증가했다.

유 헌재소장이 지난해보다 5억7천920만원 증가한 19억9천761만원을 신고했다.

공개대상 중 가장 많은 재산증가 폭이다.

헌재소장 관사로 입주하면서 경기 성남시 소재 아파트를 9억원에 판 것이 주요 증가 원인이었다.

김헌정 헌재 사무처장이 44억7천603만원을 신고해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조용호 재판관 29억5천590만원, 이석태 재판관 26억7천736만원, 서기석 재판관 25억810만원을 신고했다.

법원과 달리 100억원 이상의 자산가는 한 명도 없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