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 자백' 이학수, MB 재판에 증인 출석…증언 '주목'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27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항소심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증인 소환을 일부러 피하는 것으로 보인다는 재판부의 '경고'에 출석을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부회장은 이 전 대통령이 받는 가장 무거운 혐의 중 하나인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뇌물'의 진위를 가릴 핵심 인물로 꼽힌다.

이 전 대통령이 차명 보유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가 BBK에 투자한 돈을 반환받기 위해 미국에서 진행하던 소송 비용을 삼성에서 대신 내줬다는 것이 혐의의 요지다.

이 전 부회장은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이 전 대통령의 요청과 이건희 회장의 승인을 거쳐 뇌물을 제공했다는 사실을 자백했다.

1심 재판부는 이 전 부회장이 자백한 내용과 검찰에 제출한 자료 등을 검토한 결과 신빙성이 있다고 보고 삼성에서 대납한 소송비 중 약 61억원을 뇌물로 인정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항소심에서 이 전 부회장을 증인으로 불러 뇌물 혐의를 뒤집겠다고 별러 온 만큼 이날 신문 과정에서 어떤 공방이 오갈지 주목된다.
'뇌물 자백' 이학수, MB 재판에 증인 출석…증언 '주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