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까워서 못쓰겠네

부산 롯데백화점 부산본점에서 26일 홍보 도우미가 반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에 카페테라스’와 르누아르의 ‘뱃놀이 일행의 오찬’ 등 명화가 새겨진 양우산을 선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