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렬 새 이사장 선출
"한유총, 어떤 경우에도 집단행동 않겠다"

이달 초 집단 개학 연기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던 사립유치원 단체 한국유치원총연합회의 새 이사장이 “어떤 경우에도 집단행동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26일 한유총은 서울 우면동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컨벤션홀에서 대의원 총회를 열고 김동렬 부수석이사장(사진)을 9대 이사장으로 선출했다. 임기는 3년이다.

김 이사장은 당선 소감문을 통해 “국민 눈높이에 맞춰 우리 스스로가 변화와 혁신의 주체가 돼야 한다”며 “어떤 경우에도 학부모에게 걱정과 심려를 끼치는 집단행동은 금지하겠다”고 말했다.

이달 초 한유총은 ‘유치원 3법’ 등에 반대하며 무기한 개학 연기 집단행동을 벌여 논란을 빚었다. 이덕선 전 이사장은 집단행동 하루 만에 이를 철회하고 사퇴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