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혁민 정준영 사생활 폭로 해명 /사진=인스타그램 캡쳐

강혁민 정준영 사생활 폭로 해명 /사진=인스타그램 캡쳐

유튜브 크리에이터 강혁민이 정준영의 사생활을 폭로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영상을 봤다면 욕할 이유가 없다"고 해명했다.

강혁민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왜 같이 놀고 히히덕거렸던 친구를 팔아먹느냐고 하는데 누구랑 헷갈리시는지 저 그 형(정준영)이랑 논 적 단 한번도 없었다. 영상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피하기 바빴다"고 썼다.

이어 "'방관하다가 왜 이제와서 말하느냐'고 하는데 영상 보면 아시다시피 문란한 사람인 것만 알았지 몰카범인 것 몰랐다. 또 몰카범인 것이 알려지고 나서 제게 그 형에 대한 이야기와 질문들이 쏟아져 나왔고 그저 솔직하게 제가 직접보고 느낀 점과 이번 일에 대한 심정을 말한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같이 일을 했던 정으로 질문들을 무시하고 침묵하려 했지만 지라시로 인해 민폐를 느끼고 말도 안되는 허구에 대해 꼭 이야기 하고 싶었다. '몰카가 죄라면 대한민국 남자들도 모두 죄인'이라는 발언을 보고 그렇지 않은 사람도 많다는 것을 말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강혁민은 또 "만약 주변에 정말로 소중한 친구가 혹은 가족 중에 몰카 피해자가 있었다면 그걸 자기 친구들이랑 돌려보고 그랬다면 뭐라고 하는 걸로 끝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혁민 정준영 저격 /사진=유튜브 '혁민TV'

강혁민 정준영 저격 /사진=유튜브 '혁민TV'

앞서 강혁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정준영의 이미지는 정말 솔직하게 '여자와의 잠자리에 미친 사람'이었다. 문란했다. 좀 병적이었던 것 같다. 대화를 하면 항상 여자이야기만 했다. 어제 누구랑 술을 먹었고 누구랑 잤고, 문란한 이야기 뿐이었다"고 폭로했다.

그는 정준영이 아침까지 음주를 하고 촬영장에 와서 여자와의 잠자리와 원나잇 상황 등을 자랑했다고 밝혔다. "나중에 그 형이랑 거리를 둬야겠다고 생각한 이유는 그 형이 자꾸 누구랑 잤고, 술을 마셨고 자랑하는 것을 보고 그런 마음을 먹었다. 주변에서 소개시켜달라는 친구들도 극구 말렸다. 그 형만은 안된다고 했다. 같이 술을 마셔야 한다면 경계를 하라고 주의를 줬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여자였다면 너무나 피하고 싶은 사람이었던 것은 확실하다. 하지만 몰카충까지 진화를 했을줄은 몰랐다. 언젠가 터질 줄 예상했다.생각보다 늦게 터졌다는 생각은 든다"고 귀띔했다.

강혁민은 정준영에게 '감사'하다고 했다. 그는 "그런 방송에 나가면서 많은 인기를 얻으면 수많은 유혹이 생긴다. 스폰 연락도 오고 안 좋은 업소에서 고액으로 스카웃을 해가기도 한다. 유명한 연예인들의 연락을 받기도 한다. 문란한 유혹이 많이 생기는데 저는 그 형을 보며 '나는 저렇게 되지 말아야지'라는 생각을 하며 유혹을 뿌리쳤다"고 말했다.

강혁민은 코미디TV '얼짱시대' 시즌 4~6까지, '얼짱TV' 시즌 1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모델이자 크리에이터이다. 그는 당시 '슈퍼스타K'로 정식 데뷔하기 전인 정준영과 함께 출연했다. 그는 2년 전 한서희와 논쟁을 벌이며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