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대 특성화 기술 중남미 대학생 20명에게 전수
동서대,아프리카 중남미 대학생 초청연수 사업에 2년 연속 선정

지난해 아프리카 중남미 대학생 초청 연수 사업에 참여한 대학생들이 동서대 캠퍼스를 투어하고 있다. 동서대 제공.

동서대학교(총장 장제국)가 ‘아프리카 중남미 대학생 초청연수 사업’에 2년 연속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교육부와 국립국제교육원에 따르면 동서대, 강원대, 전남대, 전북대 등 전국 4개 대학이 ‘2019 아프리카 중남미 대학생 초청연수 사업’에 선정됐다.

동서대가 맡게 된 분야는 중남미 정보통신기술 융합(ICT Convergence)이다. 즉, 4차 산업혁명의 부상(연결 및 융합 기술혁명)에 대비해 컴퓨터공학, 콘텐츠공학 또는 디지털·미디어 디자인을 전공한 중남미 학생 20명에게 첨단 ICT 산업 기본기 교육을 하는 것이다.

연수기간은 7월 8일부터 8월 9일까지.참가 중남미 대학생들에게는 항공료, 숙식비, 수업료, 보험료 등 체류비용 일체가 지원된다.

동서대는 연수비용을 정부로부터 받아 해외대학생 초청연수 사업을 시행한다. 2018년에도 중남미 11개국·17개 대학 학생 20명을 초청해 이 사업을 진행한 바 있다.

지난해 동서대에서 연수를 받았던 학생들이 사업결과 발표회에서 ‘Multimodel User Interface with Sensors’라는 제목의 프로젝트를 발표해 우수팀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한경호 국제처장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아프리카 중남미 대학생 초청연수 사업에 선정돼 기쁘다”며 “올해에도 동서대의 ICT 분야 기술을 중남미 대학생들에게 전수하고, 나아가 중남미 대학들의 한국 유학 연계 및 다양한 교류사업으로 확대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