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특별감찰반 근무 시절 알게 된 비밀을 언론에 유출한 혐의로 청와대로부터 고발당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26일 피고발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해 조사받을 예정이다.
김태우, 내일 피고발인 신분 수원지검 3차 출석

수원지검 형사1부(김욱준 부장검사)는 26일 오전 10시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고발된 김 전 수사관을 소환 조사할 방침이라고 25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2월 12일, 2월 18일에 이어 세 번째 소환 조사다.

청와대 특감반에서 일하다 검찰로 복귀 조처된 뒤 해임된 김 전 수사관은 특감반 근무 당시 특감반장과 반부패비서관, 민정수석 등 '윗선' 지시에 따라 민간인 사찰이 포함된 첩보를 생산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는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하며 지난해 12월 19일 김 전 수사관을 검찰에 고발했다.

사건을 맡은 수원지검은 그동안 김 전 수사관의 통화 및 이메일 기록을 확보하고, 서울중앙지검 사무실과 용인시 자택·차량에 대한 압수수색을 하는 한편 그를 두 차례 불러다 조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