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창원시는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 2곳과 투자협약을 맺었다고 25일 발표했다.

자동차 부품 업체인 NSC인더스트리(대표 이정수)는 130억원을 투자해 진해구 마천산업단지에 있는 공장을 증축한다. 김해시와 부산시에 사업장이 있는 영림테크(대표 이기용)는 100억원을 투자해 마천산단에 공장을 신축한다.

투자협약을 맺은 이들 업체는 LG화학의 전기자동차 배터리 모듈케이스 제작에 필요한 ‘엔드 플레이트’(서로 겹쳐 쌓은 철판을 조이고자 철심 양단에 사용되는 강판) 제품을 개발·생산한다.

이덕형 시 투자유치과장은 “창원지역 경제 회복을 위해 기존 핵심 산업인 기계와 자동차 부품산업의 경쟁력 강화가 필요하다”며 “지속적인 투자 유치 활동으로 지역 내 산업과 고용시장 안정을 꾀할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