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장실질심사 위해 법원 출석한 김은경 前 장관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이 25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동부지방법원에 출석했다. 김 전 장관은 환경부 산하기관 임직원의 표적 감사를 지시하고, 사퇴를 압박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김 전 장관은 “최선을 다해서 설명하고 재판부 판단을 구하겠다”고 말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