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는 25일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사용하는 장애인형 국민체육센터를 착공했다. 지상 3층에 연면적 4946㎡ 규모다. 1층에는 4레인 규모의 25m 수영장, 2층에는 실내체육관, 3층에는 체력측정실과 운동처방실 등이 들어선다. 야외에는 수변공원과 연계한 산책로를 조성한다. 국민체육센터는 건물입지 결정 및 설계 과정에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무장애 설계’ 개념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시는 2017년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센터 공모사업 선정으로 확보한 국비 50억원을 포함해 총 230억원을 투입해 2020년 12월 완공한다.

세종=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