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도서관/사진=CJ ENM 다이아티비

대도서관/사진=CJ ENM 다이아티비

대도서관이 버닝썬 사태를 풍자했다가 2차 가해 논란에 휩싸였다.

대도서관은 지난 24일 동영상 스트리밍 사이트 트위치를 통해 실시간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농장 운영 시뮬레이션 게임을 소개하면서 '버닝썬'을 빗댄 '버닝팜'을 언급했다.

대도서관은 "난 대출한 기억이 없는데 대출이 안 된다"며 "세무조사를 해서 한 번 다 털어버려야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게 지금 '버닝팜' 아니냐"고 덧붙였고, 영상 제목도 '세무조사 당하는 버닝팜'으로 지었다.

이에 일각에서는 버닝썬 사건으로 폭행과 성폭행, 마약 등의 피해자들이 속출하는 상황에 이를 유머로 언급하는 건 "피해자들에 대한 2차 가해"라는 지적이 나왔다.

논란이 커지면서 몇몇 네티즌들은 대도서관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댓글을 달았고, 대도서관은 "그렇게 보셨다면 죄송하다. 거기까진 생각못했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어 "절대 (2차가해) 의도를 갖고 한 말이 아니다"며 "불법으로 페이퍼 컴퍼니를 설립하고 세무 조사를 하는 것에 대해 풍자를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대도서관 '버닝팜' 영상 캡처

/사진=대도서관 '버닝팜' 영상 캡처

대도서관의 해명과 함께 "별게 다 트집", "풍자도 이해하지 못하나", "나만 이게 왜 논란인지 모르겠는 건가" 등의 의견도 적지 않았다.

한편 도서관은 게임을 기반으로한 크리에이터로 동영상 플랫폼 뿐 아니라 TV에서도 러브콜을 받으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유튜브 구독자수 190만 명을 자랑한다. 최근엔 아이돌 컴백 토크, 먹방, 반려동물까지 다양한 콘셉트의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와글와글]은 일상 생활에서 겪은 황당한 이야기나 어이없는 갑질 등을 고발하는 코너입니다. 다른 독자들과 공유하고 싶은 사연이 있다면 보내주세요. 그중 채택해 [와글와글]에서 다루고 전문가 조언도 들어봅니다. 여러분의 사연을 보내실 곳은 jebo@hankyung.com입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