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정오 전 TV조선 대표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

TV조선 측이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에 대한 KBS 1TV '뉴스9' 보도를 전면 부인했다.

25일 TV조선은 '뉴스9' 측이 지난 21일 방정오 전 대표와 장자연의 통화내역을 지우기 위해 조선일보가 경찰에 압력을 넣었다는 대검 진상조사단의 발표를 보도한 것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TV조선은 "방 전 대표는 장자연과 통화한 사실이 전혀 없다"면서 "조선일보가 경찰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방 전 대표는 허위보도를 한 KBS와 해당 기자에 대해 언론중재위에 정정보도를 신청함과 동시에 법적인 대응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장자연

장자연

고 장자연은 유력 인사들의 술자리 접대를 강요받은 내용을 폭로한 문건 '장자연 리스트'를 남기고 2009년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문건에는 장씨가 언론사 관계자, 방송국 PD, 경제계 인사 등을 상대로 접대를 강요받아왔다는 내용이 담겨있어 파문이 일었다.

대검 진상조사단은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재조사하면서 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과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 등 조선일보 사주 일가를 불러 조사한 바 있다.

장자연 리스트를 직접 본 사람 가운데 유일한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는 '성이 같은 언론사 사주 일가 3명'의 이름을 조사단에 진술한 것으로 보도됐다. 이들 외에도 윤지오가 언급한 인물은 '이름이 특이한 국회의원'이다.

조사단은 이 인물들이 장자연과 접촉했던 증거가 있는지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