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에 투자하는 외국 기업에 현금 등 전폭 지원"

박원순 서울시장은 25일 서울에 투자하는 외국 기업에 현금을 제공하는 등 전폭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암참) 초청 오찬 강연에서 "6개 지역에 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해 외국 기업에 입주공간을 제공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논의해 현금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우수 외국인 인재에 대해서는 비자 조건을 완화하고 서울 공공주택에 입주시키는 등 '패키지' 지원을 하겠다고 했다.

또 이러한 내용을 뉴욕타임스 등 세계 언론에 광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이어진 간담회에서 서울의 미세먼지 상황에 대한 기업들의 우려를 듣고 "미세먼지는 서울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가장 큰 도전과제"라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평창올림픽을 후원한 기업들이 이곳에 많다'는 말을 듣고는 "평양(2032년 서울-평양 공동 올림픽)을 후원할 준비도 해달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시장 이후 다른 선출직에 도전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조선왕조가 시작된 1392년까지 거슬러 올라가도 내가 가장 오래 한 서울시장"이라며 "(이미 3선을 했으니) 다른 지역에서 시장을 하거나 구청장을 한다면 4년 후에 다시 서울시장에 출마할 수도 있겠다"고 웃어 넘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