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양시는 수도요금 관련 민원 해소를 위해 수도계량기 무상교체를 추진한다고 25일 발표했다.
교체 대상은 검정유효기간 8년을 넘긴 지름 50mm이하 2607개와 6년이 지난 80mm초과 55개 등 총 2662개다.(만안구 1,394개, 동안구 1,268개)
시는 현장조사와 공사설계를 마친 가운데 지난달 25일 시공에 돌입해 오는 6월 중순까지는 공사를 마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노후 수도계량기 교체를 통해 누수율을 줄이고 요금분쟁을 예방하는 것은 물론, 수돗물의 안정적 공급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양=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