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부산신보, 부산경제진흥원과 ‘2019년 자영업 미소만개 프로젝트 업무협약’ 체결
금융비용 부담 완화 위해 창업 3년 미만 기업 0.9% 추가우대 및 보증료율 0.5% 적용
부산은행,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 1000억원 지원

BNK부산은행(은행장 빈대인)은 25일 부산시, 부산신용보증재단, 부산경제진흥원과 ‘2019년 자영업 미소만개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1000억원 규모의 협약보증대출 시행에 들어갔다.

이번 협약은 지난 1월 실시한 지역 자영업자 지원 종합 프로그램인 ‘자영업 미소 만개(滿開) 프로젝트’의 하나.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자영업자 및 소상공의 금융지원 강화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됐다.지원 대상기업은 부산지역에 사업장을 두고 있는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으로 업체당 최대 7000만원까지 지원한다.

대출금리는 2.92%(2019. 3. 22 기준) 수준. 창업 3년 미만 기업, 재창업기업, 재도전기업(업종 변경 또는 사업장 이전), 저신용자(6~7등급) 업체 등에 우선 지원한다.

지역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의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를 위해 보증료를 0.50%로 대폭 인하해 적용한다.창업 3년 미만 기업에는 최초 1년간 대출금리를 0.90% 특별 우대해 최저 2.02% (22일 기준) 수준으로 지원한다.

부산은행은 별도의 보증재단 방문 없이 보증서 발급부터 대출실행까지의 전 과정을 은행에서 지원하는 ‘원스톱서비스’를 전 영업점을 통해 시행할 예정이다.

김성주 부산은행 여신영업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 경제의 밑바탕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이 안정적인 경영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도록 하겠다”며 “앞으로도 포용적 금융과 생산적 금융의 확대를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지역의 든든한 동반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