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하이마트, 이달 매출 420% 급증

초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공기청정기를 보유한 소비자 10명 중 7명은 추가구매 의사가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롯데하이마트는 14일부터 16일까지 사흘간 리서치전문업체 마이크로밀엠브레인에 의뢰해 전국의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5명 중 3명(326명·65.2%)이 공기청정기를 필수가전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공기청정기를 보유한 사람은 5명 중 3명꼴인 317명(63.4%)이었고 2대 이상 보유한 사람도 78명(23.3%)이었다.

이들이 보유한 공기청정기는 16평형 이상용(39.1%)이 가장 많았고 11∼15평형대(29.3%)가 뒤를 이었다.

특히 공기청정기를 보유한 응답자 317명 중 221명(69.7%)은 추가 구매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추가구매 이유로는 집안 곳곳마다 필요해서라는 답변이 56.6%로 가장 많았고, 최신 기능 제품을 써보고 싶어서(20.8%), 기존 제품의 성능이 떨어진 것 같아서(14.5%) 등이 뒤를 이었다.

추가구매 때는 청정면적(41.2%)과 비용(19.9%), 유지관리비(19.5%) 등을 주로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공기청정기를 처음 구매하는 소비자(111명)는 전기료나 필터 교체비 등 유지관리비(36명, 32.4%)를 우선 고려하겠다고 답했다.

올해 들어 지난 20일까지 롯데하이마트의 공기청정기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170% 증가했다.

초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 이달에만 20일까지 420%나 늘었다.

롯데하이마트는 오는 31일까지 전국 460여개 매장에서 온·오프라인 동시 할인 판매를 하고 미세먼지 대비 가전 구매 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초미세먼지에 공기청정기 또 산다…10명 중 7명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