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버닝썬' 편 지창욱 /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버닝썬' 편 지창욱 / 사진=SBS

배우 지창욱이 버닝썬 해외 투자자 린사모와의 연관성에 대해 강력히 부인했다.

24일 지창욱 소속사 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23일 방송에 노출된 이미지 속 인물과 당사 배우는 전혀 관계없으며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임을 알려드립니다. 이와 관련하여 당사 배우에 대한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확대, 악성 루머 및 성희롱 등으로 이어져 배우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에 배우는 물론 가족과 이러한 상황을 지켜본 팬 여러분들에게도 피해와 상처를 주고 있습니다. 위 내용과 관련한 추측성 루머에 대한 작성, 게시, 유포 등의 불법 행위를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라고 강조했다.

지난 23일 '버닝썬 게이트 그 본질을 묻다'라는 제목으로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린사모와 지창욱이 클럽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찍은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로 인해 일각에서는 지창욱 역시 버닝썬 사태와 관련이 있는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버닝썬을 움직이는 해외 투자자 '대만 사모님', '린사모'를 강조했다.
린사모에 대해 버닝썬 전 직원은 "스케일이 엄청 컸다. 삼합회 대장도 데리고 오고 그랬다. 3대 깡패있지 않나. 야쿠자, 마피아, 삼합회"라고 회상했다.

버닝썬 전 직원들은 린사모를 둘러싼 남성들을 홍콩과 대만을 거점으로 한 중국 거대 범죄조직 삼합회라고 주장했다. 린사모가 투자한 돈의 출처가 삼합회라고 주장하며 검은 돈을 세탁하는 장소로 버닝썬을 택했다는 것이다.
지창욱 / 사진=연합

지창욱 / 사진=연합

다음은 지창욱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

23일 방송에 노출된 이미지 속 인물과 당사 배우는 전혀 관계없으며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임을 알려드립니다.

이와 관련하여 당사 배우에 대한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확대, 악성 루머 및 성희롱 등으로 이어져 배우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이에 배우는 물론 가족과 이러한 상황을 지켜본 팬 여러분들에게도 피해와 상처를 주고 있습니다.

위 내용과 관련한 추측성 루머에 대한 작성, 게시, 유포 등의 불법 행위를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당사는 본 공지 전후로 제보해주신 자료와 자체 모니터링 자료를 통해 소속 배우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마지막으로 항상 배우를 응원해주시고 변함없는 사랑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감사의 인사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