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 /사진=한경DB

박한별 /사진=한경DB

배우 박한별이 연예인들과 경찰 간 유착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받은 가운데,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 하차 없이 출연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3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그룹 빅뱅 승리의 동업자인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의 아내 박한별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박한별은 남편인 유 씨가 유착 의혹이 제기된 윤모 총경과 골프 회동을 했을 당시,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자리에는 그룹 FT아일랜드 최종훈도 함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박한별 측은 남편인 유 씨와 승리가 사업 파트너로 알려지고, 각종 버닝썬 사태의 핵심 인물로 거론되자 "박한별 본인이 아닌 남편의 문제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그러나 이후 박한별이 유 씨를 비롯한 윤모 총경, 최종훈 등과 함께 골프를 쳤던 사실이 드러나 논란은 더욱 거세졌다. 박한별이 출연 중인 '슬플 때 사랑한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그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들이 빗발쳤다.

이에 박한별은 직접 자신의 SNS에 "저와 평생을 함께 할 사람의 과거의 일들을 저와 무관하다며 분리시킬수는 없는일이라고 생각하고있었으나 현재 수사가 진행중이기때문에 제가 어떠한 말씀을 드리기가 너무나 조심스러운 입장이었다"고 사과했다.

이어 그는 "촬영은 지난해부터 들어가게 되어 지금은 거의 후반부 촬영을 하고 있다. 마지막까지 극의 흐름이 깨지지않게 마리의 인생을 잘 그려내는것이 저의 의무이기에 저는 물론, 드라마 관련 모든 분들도 이와 같은 생각으로 힘들어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자 책임감 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차는 없다"는 의사를 밝힌 박한별은 참고인 조사를 받은 당일에도 '슬플 때 사랑한다'에 등장하며 전파를 탔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