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유통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22일 오후 구속 후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하기 위해 종로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유통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22일 오후 구속 후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하기 위해 종로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불법 성관계 영상을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정준영(30)씨가 증거 인멸을 시도한 정황이 드러났다.

22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정씨가 지난 14일 경찰에 임의 제출한 휴대전화 3대 중 1대가 공장 초기화된 상태였다. 경찰은 이를 증거인멸 시도의 흔적으로 보고 이날 정씨를 불러 조사했다.

정씨가 제출한 휴대전화 3대 중 성관계 동영상이 담긴 소위 '황금폰'과 가장 최근 사용한 단말기는 그대로 냈다. 그러나 나머지 한 대는 초기화를 통해 데이터를 모두 삭제한 상태로 제출됐다.

경찰은 이를 복구하는데 실패했고, 해당 휴대전화를 초기화한 시점과 이유에 대해 조사 중이다.

정씨는 15일 경찰 조사를 마친 뒤 나와 "회자되고 있는 ‘황금폰’에 대해서도 있는 그대로 제출하고 솔직하게 말씀드렸다"고 말하기도 했다.

라효진 한경닷컴 기자 hj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