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유통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22일 오후 구속 후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하기 위해 종로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유통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22일 오후 구속 후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하기 위해 종로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성관계 영상을 불법 촬영해 유포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30)이 구속 이후 첫 수사를 받기 위해 모습을 드러냈다.

정준영은 지난 21일 구속영장이 발부된 후 서울 종로경찰서에 입감됐다. 그는 다음 날 오후 1시 30분께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했다.

티셔츠 차림에 정장 자켓을 걸치고 트레이닝복 바지를 입은 정준영은 구속 후 심경을 묻자 "죄송합니다"라고 답했다. 피해자와 국민들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질문엔 답하지 않았다.

경찰은 정씨를 상대로 '성관계 몰카'와 경찰 유착 의혹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또 클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고리로 지목된 전직 경찰관 강모씨를 이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성관계 불법촬영' 정준영 구속 후 첫 조사 /사진=연합뉴스

'성관계 불법촬영' 정준영 구속 후 첫 조사 /사진=연합뉴스

강씨는 지난해 버닝썬에 미성년자가 출입한 사건을 무마해주는 명목으로 이 클럽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로 구속됐다.

또 경찰은 연예인들과의 유착 의혹을 받는 윤모 총경의 부인 김모 경정에게 보낸 이메일 질의서에 대한 답변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앞서 FT아일랜드 최종훈(29)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최씨가 김 경정에게 말레이시아에서 열리는 K팝 공연 티켓을 마련해줬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버닝썬 사태' 도화선이 된 김상교(28) 씨 폭행 사건에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로 구속된 버닝썬 직원 김모씨가 가담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버닝썬 직원 김씨를 상대로 김상교 씨를 폭행했는지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버닝썬 직원 김씨는 아직 폭행 혐의로 입건된 상태는 아니라고 경찰은 전했다.

버닝썬 직원 김씨는 승리 등과 함께 있는 대화방에 불법 촬영물을 올린 혐의로 정씨와 함께 구속됐다.

경찰은 또 전날 승리를 비공개 소환해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에 대해 조사했다. 승리는 '몽키뮤지엄' 운영의 불법성을 인지하고 있었다며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