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씨톰, 무인 운영 의혹 /사진=무인 로고

디씨톰, 무인 운영 의혹 /사진=무인 로고

가수 숀의 소속사 디씨톰(DCTOM)엔터테인먼트가 버닝썬의 쌍둥이 클럽으로 알려진 클럽 무인을 운영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22일 쿠키뉴스는 "2017년 5월 개업한 무인이 버닝썬 논란이 한창인 2월 말 돌연 폐쇄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무인은 클럽임에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해 영업했다. 일반음식점은 요금 10%를 부가가치세로 납부하지만, 유흥주점은 개별소비세 10%와 교육세 3%를 추가 부담해야 한다. 무인이 중과세를 면하기 위해 일반음식점으로 신고를 했고, 탈세 의혹이 드러나자 운영을 중단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해당 매체는 무인의 등기상 소유주인 음주가무인과 디씨톰엔터테인먼트의 주소가 동일하고, 음주가무인의 대표이사와 사내이사, 감사 모두 디씨톰 소속이었다고 전했다.

디씨톰과 클럽 무인의 연결고리에도 주목했다. 보도에 따르면 디씨톰엔터테인먼트 박상도 대표는 최근 버닝썬 음악 감독으로 활동을 맡은 바 있고 현역 DJ로도 활동하고 있다.

또 버닝썬 사내이사로 재직하다 논란이 불거진 후 퇴사한 승리는 최근 SNS를 통해 숀의 '웨이 백 홈(Way Back Home)'을 직접 홍보하기도 했다.

디씨톰 측은 쿠키뉴스에 음주가무인과 디씨톰은 주주, 임직원 구성이 다른 별도의 법인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디씨톰 소속 디제이들은 무인과 버닝썬에서 페이를 받고 공연을 했을 뿐 버닝썬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설명한 것.

이와 관련해 디씨톰 측은 한경닷컴에 "파악 후 입장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