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들고 경찰에 참고인 출석…"아들이 범행 후 가져왔다" 진술

이른바 '청담동 주식 부자'로 불리다 불법 주식거래 등으로 실형이 선고된 이희진(33·수감 중) 씨 부모 피살사건의 주범격 피의자의 어머니가 아들 일당이 범행으로 챙긴 5억원 가운데 절반가량을 들고 경찰에 출석했다.
이희진 부모살해 피의자 모친, 강탈 5억중 2억5000 '반납'

21일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안양동안경찰서에 따르면 구속된 피의자 김모(34) 씨의 어머니 A 씨는 이날 오전 안양동안경찰서에 스스로 나와 참고인 조사를 받고 있다.

A 씨는 경찰에 아들 김 씨가 범행 후 집으로 가져왔다고 설명하며 2억5천만원가량을 제출했다.

경찰은 김 씨 검거 당시 김 씨의 주거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했지만, 이 돈을 발견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A 씨는 "돈을 여동생 차에 뒀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아들이 가지고 온 돈을 보관하고 있다고 최근 김 씨의 변호사에게 털어놨고 변호사가 설득해 이날 자진출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이번 범행과 관련한 아들의 행적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김 씨는 중국 동포인 공범 B(33) 씨 등 3명을 고용해 지난달 25일 오후 안양시 소재 이 씨 부모의 아파트에서 이 씨의 아버지(62)와 어머니(58)를 살해하고, 5억원이 든 돈 가방을 강탈한 혐의로 구속됐다.

그는 두 사람의 시신을 각각 냉장고와 장롱에 유기하고, 범행 이튿날 오전 이삿짐센터를 통해 이 씨 아버지의 시신이 든 냉장고를 평택의 창고로 옮긴 혐의도 받는다.

현재 김 씨는 범행 직후 중국 칭다오로 달아난 B 씨 등 공범이 이 씨의 아버지와 어머니를 살해했다며 혐의를 일부 부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