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주총회 참석하는 이부진 사장 (사진=연합뉴스)

주주총회 참석하는 이부진 사장 (사진=연합뉴스)

호텔신라 측은 이부진 사장이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치료 목적으로 병원을 다닌 것은 사실이지만 프로포폴 투약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이부진 사장은 21일 오전 서울 중구 호텔신라 장충사옥에서 열린 주주총회에 여느 때와 다름없는 침착한 표정으로 참석했다.

앞서 뉴스타파는 20일 "재벌 3세에 대한 취재 내용을 보도하려 한다"며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녀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는 내용이 담긴 영상을 유튜브 채널에 게재했다.

이같은 의혹 제기에 호텔신라 측은 "이 사장이 2016년 왼쪽 다리에 입은 저온 화상 봉합수술 후 생긴 흉터와 눈꺼풀 처짐(안검하수) 수술 치료 목적으로 병원을 다녔다"며 "수 차례 해당 병원을 다닌 적은 있지만 프로포폴 불법 투약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이 아닌 추측성 보도를 확대 재생산하지 않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른바 '우유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은 마약류 관리에 대한 법률에 따라 지정된 향정신성 의약품이다. 박시연, 이승연, 장미인애 등 일부 연예인들이 상습 투약한 사실이 드러나 사회 문제가 되기도 했다.

다음은 호텔신라 측 공식입장 전문.

먼저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 금할수 없습니다.

지난 2016년 왼쪽 다리에 입은 저온 화상 봉합수술 후 생긴 흉터 치료와 눈꺼풀 처짐 수술 소위 안검하수 수술을 위한 치료 목적으로 (자세히 기억나지 않으나 수차례 정도) 해당 병원을 다닌 적은 있지만 보도에서 처럼 불법 투약을 한 사실은 없습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