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영장실질심사 전 사과문 발표
"피해자와 2차 피해자에 사죄, 살면서 모두 갚겠다"

가수 정준영(30)이 성관계 불법 동영상을 몰래 촬영해 카톡 채팅방에 유포한 혐의에 대해 모두 인정했다.

21일 오전 정준영은 구속 전 피의자 신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위해 21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취재진 앞에 선 정준영은 머리를 숙이고 준비한 입장문을 읽었다.

정준영은 "정말 죄송하다. 용서 받을 수 없는 범죄를 저질렀다. 저에 대한 모든 혐의를 인정합니다. 오늘 구속영장실질심사에서 (혐의에 대해) 일체 다투지 않고 법원의 판단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 한 번 피해자 여성분들, 사실과 다르게 아무런 근거 없이 구설에 오르며 2차 피해를 입으신 여성분들, 지금까지 저에게 관심과 애정을 보여주셨던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앞으로도 수사 과정에 성실히 응하고 제가 저지른 일에 대해 평생 반성하며 살아가겠다"고 사과했다.
'성관계 몰카' 정준영 "혐의 인정…모든 피해자 여성에 사죄" (종합)

카카오톡 대화방(카톡방)에 성관계 동영상을 올리기 전에 여성들 동의를 받았는지 묻는 질문에는 대답을 하지 않고 "죄송하다"는 말만 되풀이 했다.

정준영은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 등과 함께 있는 카톡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를 받는다.

그는 2015년 말 한 카톡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언급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동영상과 사진을 지인들과 수차례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도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정준영의 지인이자 같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모 씨도 9시 40분께 법원에 도착했다. 두 사람에 대한 구속영장 심사는 임민성 부장판사의 심리로 오전 10시 30분부터 열린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사진, 영상= 최혁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