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대한민국 고졸인재 일자리 콘서트
취업에 강한 신문 한경

인사담당자의 자소서·면접 조언
“헌혈증 수십여 장을 제출한 지원자가 있었습니다. 회사에서도 헌신적으로 일할 것이라 생각해 한번 더 눈길이 갈 수밖에 없었죠. 같은 이유로 봉사활동에 적극 참여했거나 모범시민상·의인상 등을 수상한 지원자도 우대합니다.”(전현태 포스코 인사문화실 대리)

‘2019 대한민국 고졸인재 일자리 콘서트’에 참여한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인재를 채용할 때 지원자의 인성·태도 등을 중요하게 평가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취업을 준비하는 학생들에게 단순히 자격증, 성적 등에 매달리지 말고 동아리·봉사활동 등을 통해 자신의 잠재력과 열정을 보여주라고 조언했다.

정보기술(IT) 업체 메가존의 권부안 매니저는 “업종 특성상 공동 개발작업이 많다 보니 팀워크는 필수 덕목”이라며 “직무능력은 일하면서도 기를 수 있기 때문에 조직에 잘 융화할 수 있고 적극적인 지원자를 선호한다”고 밝혔다. 경영컨설팅업체 라이프워시퍼의 인사담당 직원은 “굳이 자신의 직군과 관련된 활동만 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지원분야와 상관없는 여행·선교활동 등 다채로운 경험도 차별화 포인트가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김영인 재원푸드 인사팀 사원은 모의면접을 많이 해볼 것을 추천했다. 그는 “까다로운 질문에도 자신감 있게 대답하고 면접관들과 눈맞춤을 잘하는 지원자가 돋보인다”며 “별도의 스펙을 보지 않고 면접에서 당당한 자세를 보이는 학생을 채용한다”고 밝혔다. 김준식 현대제철 인력운용팀 차장은 좋은 자기소개서를 쓰기 위한 팁을 소개했다. 김 차장은 “성장배경, 존경하는 인물 등 인터넷에서 긁어온 듯한 진부한 형식은 피하는 게 좋다”며 “글을 쓸 때 줄임말과 구어체는 삼가고, 하고 싶은 말을 서두에 써야 주목을 끌 수 있다”고 귀띔했다.

자신이 지원하는 회사와 직무에 대한 이해는 필수라는 목소리도 있었다. 황지현 삼성전자 인사팀 직원은 “단순히 삼성에 가고 싶다가 아니라 삼성에 가서 어떤 직무를 하겠다고 구체적으로 어필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선 고1 때부터 사전 탐색을 거쳐 미리 관련 활동과 자격증 등을 준비해두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