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대한민국 고졸인재 일자리 콘서트
취업에 강한 신문 한경

잘나가는 직업계 고교들
21일 ‘2019 대한민국 고졸인재 일자리 콘서트’가 열린 경기 고양시 킨텍스 제2 전시관 한가운데엔 8개 직업계고가 부스를 설치해 저마다 특색 있는 교육과정을 선보였다. 이날 부스장에서 만난 각 학교 관계자들은 하나같이 “현장 요구에 맞는 인력 양성에 사활을 걸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소프트웨어 전문 인력 양성을 목표로 2016년 마이스터고로 출범한 대구소프트웨어고는 교육과정을 산업 수요에 맞춰 조정한다. 더 심화된 산학연계를 위해 이 학교는 지난해부터 ‘산학연계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있다. 현장의 기업들이 토요일마다 학교를 방문해 3학년 학생들과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이다. 대구소프트웨어고는 지난해 배출한 첫 졸업생의 95%가 취업에 성공하는 기염을 토했다.

동일여자상업고도 ‘1팀1기업 프로젝트’를 통해 학생과 기업의 협업을 돕는다. 이날 동일여상 부스에는 이 학교 디자인경영과 학생들이 디자인한 다양한 제품이 진열됐다. 경기경영고는 2년 전 학생들과 산업현장의 요구를 반영해 경기 부천에서 유일하게 외식조리과와 뷰티미용과를 신설했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