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한체대 비리 82건 적발
전 교수 등 징계 요구, 수사 의뢰
"빙상계 '대부' 전명규 교수, 조재범 폭행피해자에 합의 종용"

한국체육대 빙상부 전명규 교수(사진)가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의 폭행 피해자들에게 합의를 종용했다는 의혹이 교육부 감사 결과 사실로 확인됐다. 한체대에서는 교수들의 비리와 학사 관리 부실 등 총 82건의 비리가 적발됐다.

교육부는 21일 교육신뢰회복추진단 제5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한체대 종합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교육부는 앞서 심석희 선수 성폭행 사건 등으로 빙상계 비리 의혹이 커지자 지난달 약 2주에 걸쳐 한체대에 대한 종합감사를 벌였다.

감사 결과 전 교수는 조 전 코치에게 폭행당한 피해 학생들은 물론 그 가족까지 만나 합의를 종용하고 문화체육관광부 감사에 응하지 않을 것을 강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졸업 후 실업팀 입단’ 등 진로·거취 문제를 압박 수단으로 이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 교수는 빙상부 학생이 협찬받은 훈련용 사이클 2대를 가로채기도 했다. 또 법에 따라 입찰 절차를 거쳐야 쓸 수 있는 한체대 빙상장·수영장을 제자들이 운영하는 사설강습팀에 수년간 ‘특혜 대관’해줬다.

한체대 볼링부, 생활무용학과 등 다른 종목 교수들의 비리도 대거 확인됐다. 교육부는 감사 결과를 토대로 전 교수 등 교직원 35명 징계를 한체대에 요구했다. 12명은 고발 및 수사 의뢰했다.

교육부는 2019학년도 연세대 수시 모집에서 아이스하키 특기생 합격자 선발과정이 부실했다는 감사 결과도 발표했다. 교육부는 평가위원 3명 등 교직원 9명에 대한 경징계 및 경고를 연세대에 요구했다. ‘사전 스카우트’나 금품수수 의혹은 증거 확보가 어려워 검찰에 수사 의뢰하기로 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