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부진 프로포폴 의혹 현장조사…일정 하루 앞당겨 /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한경DB>

경찰, 이부진 프로포폴 의혹 현장조사…일정 하루 앞당겨 /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한경DB>

경찰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수면 마취제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과 관련해 해당 병원에 대한 현장 조사에 나섰다. 당초 예정보다 하루 앞당겨 실시한 것이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와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후 2시께 이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투약 의혹이 불거진 강남구 청담동 H성형외과에서 마약류 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이날 실태 점검에는 강남구보건소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이른바 '우유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은 중독성이 강해 2011년 마약류로 지정된 향정신성의약품이다. 경찰은 이날 이 사장 의혹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번 사건을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가 담당하기로 조율하고, 강남서는 광역수사대의 수사 협조 요청이 있는 경우에 인력을 비롯한 자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뉴스타파는 2016년 1~10월 H병원 간호조무사로 일했던 A씨의 인터뷰를 통해 이 사장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사장은 이날 호텔신라 주주총회 뒤 별도의 설명자료를 내고 "2016년 왼쪽 다리에 입은 저온 화상 봉합수술 후 생긴 흉터 치료와 눈꺼풀 처짐 수술, 소위 안검하수 수술을 위한 치료 목적으로 (자세히 기억나지 않으나 수차례 정도) 해당 병원을 다닌 적은 있지만 보도에서처럼 불법 투약을 한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