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부터 임신부도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을 무료로 받는다.

20일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19년부터 고위험군에 속하는 임신부에 대해서도 무료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을 확대 시행한다.

약 33만명의 임신부가 혜택을 볼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되면 산모와 태아의 건강 보호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건당국은 기대했다.

현재 보건당국은 만 65세 이상 노인과 생후 6∼12세 어린이는 독감 예방백신을 무료로 접종해주고 있다.

12세 이하 어린이는 약 548만명이고, 만 65세 이상 노인은 약 794만명이다.

질병관리본부는 나아가 인플루엔자 무료접종 대상을 중·고등학생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임신부도 인플루엔자 무료 예방접종…33만명 혜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