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이상호 기자 /사진=유튜브 '고발뉴스 뉴스방' 채널

윤지오 이상호 기자 /사진=유튜브 '고발뉴스 뉴스방' 채널

고(故)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 배우 윤지오가 송선미와 이미숙의 공식입장에 대해 의구심을 드러냈다.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고발뉴스 뉴스방'의 이상호의 뉴스비평에 윤지오가 출연해 디스패치에서 이미숙과 송선미의 장자연 사건 관련성을 보도한 것에 대해 언급했다.

이상호 기자는 "이미숙은 연락이 두절됐다는 보도가 마지막 보도다. 송선미도 관련 내용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 (윤지오에게) 지난 번 방송에서 이미숙 선배가 말씀을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었다"고 언급했다.

윤지오는 이미숙, 송선미를 향해 "제가 마지막으로 좋은 선배님으로 기억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아는 진실과 정황까지만 말씀을 해주시면 좋겠다. 고인을 모른다고 하셨나? 자랑은 아니지 않나? 직장생활 해도 한솥밥 먹는다고 표현하는데, 모른다는 것 자체가 참"이라며 말을 잊지 못했다.

그는 "배우 프로필이 나오지 않나. 한 번쯤은 보지 않나. 저와 장자연 언니만 신인이고, 다른 배우들은 다 톱급이었다. '같은 회사에 있는지조차 몰랐다'는 (송선미의) 말은 선배로서 기본적인 매너가 아니지 않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고 말했다.

이어 "한 기업에 소속된 사람들인데 사무실 브로슈어에도 다 있다. 그걸 몰랐다는 것은 매너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윤지오

윤지오

윤지오는 그러면서 "송선미 선배는 모델 출신이다. (소속사에) 들어갔을 때 슈퍼모델이 연기할 수 있는 영역이 그렇게 많지 않다. 김종승 더컨텐츠 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발굴했던 신인 중에 저같이 외모가 서구적이고 키가 큰 사람이 많았다. 그렇다면 이 분(송선미)이 나아간 연기 방향성도 보고 배우고 싶었던 것도 사실이었고 저로서는 존경할 만큼 우러러 보는 선배였다. 나와 (장자연) 언니에 대한 존재를 몰랐다는 것은 선배로서 옳은 자세는 아닌 것 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상호 기자는 "자신과 장자연 사건이 관계가 없다는 것을 지나치게 강조하기 위해 냉장고에 예의를 두고 오셨다. 석연치 않은 부분이다. 제가 생각하기에도 적절한 이야기는 아닌 것 같다"고 거들었다.

송선미가 '이름이 불필요하게 거론되는 것에 무기력증을 느낀다'고 말한 것에 대해 윤지오는 "필요 하니까 거론 하는 것"이라고 분노했다.

이상호 기자는 "유장호(더컨텐츠 엔터테인먼트 전 매니저)와 장자연의 관계를 설명하기 위해 이미숙과 송선미는 정말 중요한 위치에 있는 선배들이다. 불필요하게 거론된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미숙 송선미 /사진=한경DB

이미숙 송선미 /사진=한경DB

앞서 디스패치는 이미숙과 송선미 전 소속사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 이적 및 계약 관련 분쟁에 장자연이 이용당했다고 보도했다.

장자연은 김종승 대표로부터 성접대를 강요당했고, 계약 해지를 하기 위해 유장호를 만나 피해 사례를 작성했다. 이 문건이 그동안 공개됐던 '장자연의 유서'다.

이 매체가 공개한 조서에서 이미숙은 장자연이 문건을 작성한 사실을 알지 못한다고 진술했다. 또 장자연의 존재 역시 사건을 통해 이름만 들었다고 말했다.

보도에 대해 이미숙 현재 소속사 싸이더스 HQ 측은 "입장이 없다"는 대응을 한 뒤 연락이 두절된 상황이다. 송선미는 측은 "제 이름이 불필요하게 거론되는 것을 보며 무기력증을 느낀다"며 "장자연 사건의 내막은 모르고 친분 조금도 없었다. 김 대표와 유장호 매니저가 입을 열어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