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개 기업 투자 확정과 함께 6개 기업에 대한 투자 검토 나서
사회적 가치 창출 위한 벤처 활성화에 선도적 역할 수행할 것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벤처 생태계 확산과 사회적가치 창출을 위한 소셜벤처기업 육성에 본격 나섰다. 소셜벤처(Social Venture)기업은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아이디어 도출 등 사회적가치 창출과 경제적 수익을 동시에 추구하면서 혁신성과 성장성을 보유한 중소벤처기업이다.

남부발전은 중소벤처기업부와 서울시, 대전시 등과 공동으로 결성한 ‘다담 4차산업 소셜임팩트 투자조합’을 통해 2개 회사에 대한 투자를 확정한 데 이어 6개 소셜벤처기업에 대한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다담 투자조합은 소셜벤처기업 발굴과 육성을 위해 중기부의 모태펀드 100억원을 기반으로 지난해 11월 결성됐다. 다담인베스트먼트가 펀드 운용사로, 남부발전과 서울시, 대전시 등이 출자조합으로 참여했다.

남부발전은 에너지 관련 소셜벤처기업 육성과 조기 정착을 위해 6년간 총 1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이번 투자를 통해 발전생태계에 혁신성장동력 마련과 청년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함과 동시에 소셜임팩트 펀드의 성공을 이끌어 민간차원의 소셜임팩트 투자를 확대,견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145억원의 펀드를 조성한 투자조합은 앞서 도시재생 분야 그림자 조명회사인 아보네에 2억5000만원,안전한 바이오 의약품 생산에 필수적인 무혈청화학배지 제조사인 액셀세라퓨틱스에 5억원 투자를 확정했다.

올해도 투자조합은 조합원의 발굴, 추천과 중소벤처기업부에서 구성한 민간자문단의 심의회를 통과한 6개 회사에 대한 투자를 신규 검토 중이다. 대상 회사들은 운용사인 다담인베스트먼트의 심사역으로 구성된 투자심의위원회를 거쳐 투자가 최종 결정된다.

그 중 A사는 신기술 연료정화기를 통해 벙커C유를 전환하는 기술을 활용 인도네시아, 아프리카 등 저개발국가의 노후 발전소의 연료비용을 줄여 낙후된 지역주민들의 실질적 지원 혜택을 주는 사업을 하는 회사로서 소셜펀드 투자를 검토 중이다. 특히 해당 기술의 환경적 측면과 경제적 측면까지 고려한 투자 검토를 하고 있다.

신정식 사장은 “사회적가치 창출을 추구함과 동시에 성장성을 보유한 소셜벤처의 발굴이 어려우나 지속적 투자를 검토하고 확정하면서 소셜임팩트 투자의 사회적가치 창출 효과에 대해 더욱 강한 확신을 갖게 됐다”며, “남부발전이 소셜벤처기업의 재무적인 성장, 일자리 창출과 사회문제 해결 등 소셜임팩트 투자에 성공해 앞으로 많은 투자사가 소셜벤처기업 육성에 관심을 가질 수 있는 모범사례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소셜임팩트 펀드 투자 희망기업은 카카오톡(KakaoTalk) 플러스친구에서 ‘남부발전 동반성장센터’를 친구 추가 후 문의하면 된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