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사 비난은 상상할 수 없는 일"
김경수 경남지사의 항소심 재판장이 2심에 대한 예단과 재판부를 향한 비난에 “문명국가에선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19일 서울고등법원 형사2부(부장판사 차문호)는 김 지사의 항소심 첫 재판을 시작하기 전에 “이례적이지만 불필요한 오해를 방지하기 위해 이 사건에 임하는 입장을 먼저 밝히겠다”고 나섰다.

차문호 부장판사는 “우리 재판부의 경력 때문에 일각에서 판사를 비난하고 벌써부터 결과에 불복하겠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마치 경기를 시작하기도 전에 심판을 핑계 삼아 승패를 결정하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차 부장판사가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김 지사의 지지자 등을 중심으로 재판 공정성에 대해 의문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차 부장판사는 “불공정한 재판이 우려된다면 지금이라도 혹은 재판 종결 전까지 언제든지 재판부 기피를 신청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