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 왕종명, 윤지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뉴스데스크' 왕종명, 윤지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MBC '뉴스데스크' 제작진이 왕종명 앵커가 故(고) 장자연의 동료배우이자 '장자연 문건'의 목격자인 윤지오에게 문건에 등장한 실명을 무리하게 공개하도록 요구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MBC '뉴스데스크' 측은 19일 공식입장을 내고 "어제 윤지오를 스튜디오에 초대해 생방송으로 인터뷰했다. 이 과정에서 왕종명 앵커가 정치인의 실명을 밝혀달라고 거듭 요구한 부분이 출연자를 배려하지 않은 무례하고 부적절한 질문이었다는 시청자들의 비판이 많았다"고 전했다.

이어 "왕종명 앵커와 '뉴스데스크' 제작진은 이러한 시청자 여러분의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당사자인 윤지오에게 직접 사과했으며, 오늘 '뉴스데스크'를 통해 시청자 여러분께도 사과드릴 예정이다"고 밝혔다.

끝으로 제작진은 "시청자 여러분의 비판에 늘 귀 기울이며 더욱 신뢰받는 뉴스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8일 MBC '뉴스데스크'에는 윤지오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왕종명 앵커는 윤지오에게 "장자연 사건과 관련된 리스트 속 인물을 밝혀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윤지오는 "죄송하다. 공개적으로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왕종명 앵커는 계속해 실명 공개를 요구했다.

계속되는 요구에 윤지오는 "내가 발설하면 책임져 줄 수 있냐"고 물었고, 왕종명 앵커는 "저희가요? 이 안에서 하는 것이라면 어떻게든"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그러자 윤지오는 "이 안에서 하는 것은 단지 몇 분이고, 그 이후 나는 살아가야 하는데, 살아가는 것조차 어려움이 따랐던 것이 사실이다"며 "이 부분에 대해서 저는 검찰에 일관되게 말했다. 이 부분에서 검찰 경찰이 밝혀야할 부분이 맞다"고 말했다.

다음은 MBC '뉴스데스크' 제작진 공식입장 전문

어제 '뉴스데스크'는 고 장자연씨의 동료 배우 윤지오씨를 스튜디오에 초대해 생방송으로 인터뷰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왕종명 앵커가 정치인의 실명을 밝혀달라고 거듭 요구한 부분이 출연자를 배려하지 않은 무례하고 부적절한 질문이었다는 시청자들의 비판이 많았습니다.

왕종명 앵커와 뉴스데스크 제작진은 이러한 시청자 여러분의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당사자인 윤지오씨에게 직접 사과했으며, 오늘 뉴스데스크를 통해 시청자 여러분께도 사과드릴 예정입니다.

MBC 뉴스데스크는 시청자 여러분의 비판에 늘 귀 기울이며 더욱 신뢰받는 뉴스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