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현, '경사노위 보이콧' 3명 면담…입장 차이만 확인
문성현, '경사노위 보이콧' 3명 면담…입장 차이만 확인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문성현 위원장이 18일 경사노위에 불참 중인 청년·여성·비정규직 대표 3명과 면담했으나 입장 차이만 재확인했다.

문 위원장은 이날 오후 집무실에서 청년·여성·비정규직 대표인 김병철 청년유니온 위원장, 나지현 전국여성노조 위원장, 이남신 한국비정규노동센터 소장과 만나 2시간여 동안 대화했다.

이들 3명은 경사노위의 탄력근로제 개선 합의에 반대하며 지난 7일과 11일 경사노위 최고 의결 기구인 본위원회에 불참했다.

이 때문에 본위원회는 의결 정족수를 못 채워 탄력근로제 개선 합의를 최종 의결하지 못했다.

문 위원장이 지난 11일 본위원회 이후 이들을 만난 것은 처음이다.

이 자리에서 문 위원장은 이들의 의사를 확인해달라는 본위원회 요청이 있었다고 밝히고 본위원회 불참 문제를 거론했다.

그러면서 집단행동에 '감당할 수 없는 당혹감'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이에 청년·여성·비정규직 대표 3명은 탄력근로제가 미조직 노동자에게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음에도 정작 이들을 대변하는 자신들이 논의 과정에서 배제됐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박태주 경사노위 상임위원이 7일 본위원회 직후 청년·여성·비정규직 대표에 대해 경사노위의 '보조 축'이라고 한 것도 문제를 제기했다.

나지현 위원장은 "우리 사회에서 힘든 사람을 대변하고 있는데 자존심의 상처가 심했다"고 털어놨다.

이남신 소장도 "보조 축 발언에 대한 현장의 반발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탄력근로제 개선 합의에도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혔다.

나 위원장은 "현장 얘기를 들어보면 탄력근로제 도입으로 미조직 노동자가 '골병'에 들 수 있다고 한다"는 말도 전했다.

문 위원장은 탄력근로제 개선 논의 과정에서 소통이 부족했던 점은 인정하면서도 국회의 요청으로 단기간에 논의를 끝내야 하는 '특수 조건'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행 경사노위 의사결정 구조로는 대표 3명의 불참으로 본위원회가 공전하는 '특수 상황'이 재발할 수 있다며 의사결정 구조를 개선할 방침도 재확인했다.

청년·여성·비정규직 대표 3명은 본위원회에 복귀하겠다는 입장을 결국 내놓지 않았다.

면담이 성과 없이 끝난 셈이다.

문 위원장은 오는 19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경사노위 정상화 방안 등을 밝힐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