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주식거래 등 혐의로 복역 중인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씨(33)의 부모가 살해됐다. 경찰은 이들을 살해한 혐의로 김모씨(34)를 검거했으나 공범인 중국 동포 3명은 이미 중국 칭다오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강력계는 18일 브리핑에서 김씨가 공범 3명과 함께 지난달 25일 경기 안양에 있는 이씨의 부모 자택에서 두 사람을 살해하고, 집 안에 있던 5억원을 갖고 달아났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씨 아버지(62) 시신을 냉장고에, 어머니(58) 시신을 장롱에 각각 유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이삿짐센터를 불러 이씨 아버지의 시신이 들어있는 냉장고를 경기 평택에 있는 창고로 옮겼다.

경찰은 사건 발생 약 3주 뒤인 지난 16일 “부모님과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이희진 씨 동생(31)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서 김씨를 검거했다. 김씨는 이씨의 아버지와 2000만원의 채무 관계로 인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또 공범 3명을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경호 목적으로 고용했다고 주장했다. 공범들이 출국한 날은 이씨 부모가 살해된 날이어서 범행 전에 이들이 출국 계획까지 미리 마련해 놓은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공범 3명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해 국내 송환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