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동포 출신' 공범들 사건발생 당일 출국…도주계획 마련해 놨던듯
피살 부부 부검결과 '두부외상ㆍ목졸림 질식사'로 판명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 씨의 부모 살해 사건에 가담한 피의자 3명이 범행 직후 중국 칭다오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는 범행 후 도주한 공범 A(33) 씨 등 3명이 지난달 25일 오후 11시 51분께 중국 칭다오로 출국한 기록을 확인했으며 인터폴을 통해 적배수배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이희진 부모살해' 공범 3명 中칭다오 출국…인터폴 수배

공범 3명은 모두 중국동포(속칭 조선족)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출국한 날은 이 씨 부모에 대한 살해가 이뤄진 날이어서, 범행 전에 이들이 출국계획까지 미리 마련해 놨던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경찰의 수사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경찰은 앞서 지난 17일 오후 이 사건의 주범 김모(34) 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김 씨를 상대로 조사해 이들 공범 3명의 신원을 특정하고 행방을 추적해 이 같은 사실을 파악했다고 전했다.

김 씨 및 달아난 공범 3명은 지난달 25일 경기도 안양시 소재 이 씨 부모의 자택에서 두 사람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이 씨 아버지(62) 시신을 냉장고에, 어머니(58) 시신을 장롱에 각각 유기한 혐의도 받는다.

김 씨 진술에 따르면 공범 3명은 사건 당일 오후 6시 10분께 현장을 이탈했다.

이어 김 씨는 같은 날 오후 10시께 뒷수습을 위해 자신의 친구 등 지인 2명을 불러 현장에 같이 들어갔다고 진술했다.

이튿날인 지난달 26일 오전에는 이삿짐센터를 통해 이 씨 아버지 시신이 담긴 냉장고를 평택시의 한 창고로 옮기고, 자신도 아파트를 빠져나갔다.

약 3주 뒤인 지난 16일 경찰은 "부모님과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이희진 씨의 동생(31) 신고를 받은 경찰은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피해자들의 시신을 찾고, 지난 17일 김 씨를 검거했다.

김 씨는 이 씨의 아버지와 2천만원의 채무 관계로 인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다만 범행 후 그가 집 안에 있던 5억원을 가지고 달아났다고 진술한 점 등에 미뤄보면 자세한 동기는 더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김 씨는 이번 범행을 위해 달아난 공범 3명을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경호 목적으로 아르바이트 채용하듯 고용했다고도 진술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숨진 이 씨의 부모를 부검한 결과 이 씨의 아버지는 두부외상 및 목 졸림으로 인한 질식으로, 어머니는 목 졸림으로 인한 질식으로 각각 숨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공범 3명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해 국내 송환을 요청할 계획이다"라며 "이들은 이미 오래전부터 국내에 터를 잡고 살아온 조선족들"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김 씨에 대해 조사를 마치는 대로 이날 중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한편 피해자의 아들인 이 씨는 증권 전문방송 등에서 주식 전문가로 활약하며 블로그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강남 청담동 고급 주택이나 고가 수입차 사진을 올리는 등 재력을 과시하면서 '청담동 주식 부자'로 불렸다.

이 씨는 불법 주식거래 등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5년, 벌금 200억원, 추징금 130억원을 선고받고 현재 복역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