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늘린 지자체 비결

귀농귀촌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
"인구유입·지역경기 활성화 기대"
대도시에서 거리가 먼 호남·영남 지역 농촌 지방자치단체들은 인구 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다. 일부 지자체는 지역의 특성을 살린 정책으로 작은 성공사례를 만들기도 했다.

경남 산청군 인구는 지난해를 제외하고 2009년 이후 8년 연속 늘었다. 지난해에는 300여 명 줄었다. 중년층을 대상으로 한 귀촌과 귀농 정책에 집중한 것이 효과를 봤다. 청정지역 특성 덕분에 귀농 인구가 많이 유입됐고, 다문화 가정을 중심으로 출산율이 높아졌다. 군 관계자는 “최근 7년간 귀농·귀촌 가구가 10배 정도 늘어났다”고 말했다. 산청군은 중장년층 인구가 청년보다 3배 많은 점을 감안,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등 중장년층 대상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 덕분에 생산가능인구(15~64세)의 고용률이 3년 연속 증가하는 등 경제도 활력을 얻고 있다.

전남 22개 시·군 중 인구가 가장 적은 구례군(지난해 말 2만7117명)은 2017년 말까지만 해도 전남에서 유일하게 5년 연속 인구가 증가한 지자체로 주목받았다. 이 기간에 인구가 500여 명 증가했다. 전국 최대 규모 친환경 농산물 가공·유통단지인 구례 자연드림파크가 문을 열면서 일자리가 창출된 게 큰 영향을 미쳤다. 그러나 지난해 구례군 인구는 400여 명 감소했다. 청년 인구가 많이 빠져나갔기 때문이다. 구례군은 임신 지원금과 자녀별 신생아 양육비를 대폭 증액하기로 하는 등 올해부터 청년층 유입에 사활을 걸고 있다.

문경시는 은퇴 공무원 유치를 통해 인구 감소에 대처하고 있다. 천혜의 자연환경을 활용해 은퇴자들이 살고 싶은 고장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문경의 마을에 미리 살아보는 체험 행사를 확대하고 있다. 문경시는 이달 초 공동체 마을 4개를 개장했다. 문경읍 관음·지곡마을은 10개월 동안 체류하는 정주형으로 4가구 8명, 동로면 수한마을과 마성면 상내마을은 36가구가 3개월씩 살아보는 체험형으로 50명이 입주한다. 임영구 농촌개발과 주무관은 “먼저 문경에 살아보면서 문경의 매력을 느끼게 해주는 정책”이라며 “이 제도 도입 후 인구 감소폭이 월평균 1420명에서 지난 2월 76명으로 줄었다”고 말했다.

문경=오경묵/구례=임동률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