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카톡방 속 윤 총경 피의자 전환 /사진=연합뉴스, 한경DB

승리 카톡방 속 윤 총경 피의자 전환 /사진=연합뉴스, 한경DB

승리, 정준영, 최종훈 등 연예인의 '뒤를 봐줬다'는 의혹을 받는 윤모 총경에 대해 경찰이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한다.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다.

18일 원경환 서울경찰청장과 출입기자단 정례 간담회에서 경찰 관계자는 윤 총경에 대해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입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윤 총경은 2017~2018년 승리의 동업자이자 배우 박한별의 남편 유리홀딩스 대표 유인석씨와 골프를 치고 식사한 적이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사업가인 지인을 통해 유 대표를 소개받았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에 따르면 윤 총경이 유 대표와 골프를 친 것은 2017∼2018년 무렵으로 식사와 골프를 합해 만난 횟수는 10번을 넘지 않는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2016년 승진한 윤 총경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파견 근무를 한 기간은 2017년 7월부터 2018년 7월까지 1년간이다.

경찰은 이 기간 윤 총경이 유 대표와 식사와 골프 등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시기와 골프 비용을 누가 냈는지도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은 또 윤 총경이 승리와 만난 적이 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승리와 유 대표는 윤 총경을 '형님'으로 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윤 총경과 유 대표가 골프를 치는 자리에 승리나 다른 연예인이 동석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경찰은 2016년 7월 승리 등이 개업한 라운지클럽 '몽키뮤지엄' 식품위생법 위반 수사 사건과 관련해 윤 총경과 접촉한 직원 2명도 지난 17일 대기발령 조치하고 같은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몽키뮤지엄은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하고 클럽처럼 영업했다가 문제가 돼 경쟁 업체로부터 신고를 당했다. 당시 강남경찰서는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기발령된 2명은 당시 강남서 소속 경찰관으로 윤 총경에게 사건 처리 진행 과정을 알려준 혐의를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승리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져 입소문이 났던 클럽 '버닝썬'의 미성년자 술입사건을 처리해 직무유기 혐의로 입건된 서울 강남서 소속 경찰관도 대기발령 조치했다.

윤 총경이 몽키뮤지엄, 버닝썬 관련 사건에 영향을 미쳤거나 그 대가로 금품이 전달됐다면 죄명이 바뀔 수도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도 살펴볼 계획이다.

경찰은 윤 총경의 휴대전화를 임의 제출받아 포렌식 분석 중이며 계좌 거래와 통신 기록도 살펴볼 방침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