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하 이대목동병원 교수
"채팅으로 치매 예방…인지치료용 로봇도 개발 중"

치매환자 인지치료용 로봇을 개발하고 있는 김건하 이대목동병원 신경과 교수(사진)가 치매를 예방하기 위한 챗봇을 개발한다.

이대목동병원은 김 교수가 챗봇 개발회사인 하이와 치매예방 훈련용 콘텐츠 기술 이전 협약을 맺었다고 18일 발표했다. 초고령자의 뇌인지 건강 향상을 위한 플랫폼 기술이다. 김 교수는 이 회사와 치매 예방을 위한 챗봇 새미를 개발하고 있다. 새미는 카카오톡을 활용해 간단하고 재밌게 인지강화게임을 할 수 있는 서비스다. 고령자도 쉽게 훈련할 수 있다. 치매 전문의와 임상심리전문가가 검증한 인지훈련 콘텐츠로 구성됐다. 사용자 관리를 할 수 있고 대화 디자인도 훈련하는 사람들에게 편안하게 꾸몄다.

김 교수는 로보케어와 함께 치매 환자 및 고위험 환자의 인지훈련을 위한 로봇도 개발하고 있다. 치매 노인이 로봇에게 밥을 먹이는 훈련 등을 하면서 인지치료 효과를 내는 방식이다. 김 교수는 “모바일 기반 챗봇으로 기억력, 주의집중력, 언어능력, 계산능력, 집행능력 등 다섯 가지 영역의 인지기능에 대해 노인이 집에서 쉽게 치매 예방 훈련을 할 수 있다”고 했다. 챗봇 새미는 이대목동병원, 서울 양천구·강서구·서대문구 치매지원센터에서 시범적용하고 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