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안동시 풍천면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종합타운 공사장에서 근로자 3명이 추락해 사망한 무너진 난간 모습.(사진=연합뉴스)

경북 안동시 풍천면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종합타운 공사장에서 근로자 3명이 추락해 사망한 무너진 난간 모습.(사진=연합뉴스)

경북 안동 환경시설 공사 현장에서 근로자 3명이 떨어져 모두 사망했다.

18일 낮 12시 41분께 안동시 풍천면 도양리 경북도청 신도시 내 북부권 환경에너지종합타운 공사장 5층에서 콘크리트 타설을 하던 A(39)씨와 B(50)씨, C(50)씨가 20m 아래로 추락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가 이들을 구조해 인근 안동병원과 성소병원, 안동의료원으로 각각 옮겼으나 모두 숨졌다.

이들은 쓰레기 소각 등을 위해 짓는 환경에너지종합타운 5층 데크플레이트(철물 거푸집) 상부에 콘크리트 타설을 하던 중 거푸집이 하중을 못 이겨 붕괴하면서 떨어졌다.

경찰은 공사 업체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 조사에 나섰다.

경북도는 안동, 영주, 문경 등 북부 11개 시·군에서 발생하는 쓰레기와 음식물을 처리하기 위해 2097억원을 들여 북부권 환경에너지타운을 짓고 있다. 2016년 12월부터 공사를 시작해 오는 8월 완공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