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 피살 (사진=연합뉴스)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 피살 (사진=연합뉴스)

불법 주식거래 및 투자유치 혐의로 복역중인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 씨(33)의 부모가 피살돼 충격을 주고 있다.

18일 경기 안양동안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부모님과 며칠째 연락이 닿질 않는다”는 이희진 씨 동생의 신고가 접수돼 이들이 살해당한 사실을 확인했으며 용의자 4명 중 1명을 검거하고 나머지 3명을 추적중이다.

경찰은 신고 당일 흉기에 찔린 이 씨의 어머니를 안양 자택에서 발견했으며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어머니 사망 추정 시간에 집을 방문한 남성 4명을 확인하고 이중 용의자 A씨(34)를 긴급 체포했다. 이어 그의 진술을 토대로 같은 날 평택의 한 창고에서 이 씨의 아버지를 찾아냈다.

경찰은 이 씨 부모가 지난달 25일에서 26일 사이 살해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씨 아버지는 집에서 피살된 후 창고로 옮겨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 창고는 용의자 가운데 1명이 임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이 씨 부모 집에서 현금이 사라진 것도 확인했다.

용의자 A씨는 "이 씨 부모와 돈문제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희진 씨는 청담동 고급 주택이나 고가 수입차 사진을 올리는 등 재력을 과시하면서 ‘청담동 주식 부자’로 불렸으나 불법 주식거래 등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5년, 벌금 200억원, 추징금 130억원을 선고받고 현재 복역 중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