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5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수하물운영센터(BOC)에서 탄자니아 공항청 관계자들이 인천공항의 수하물 처리 시설 운영 노하우에 대해 강의를 듣고 있다. 인천공항공사 제공 

지난 15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수하물운영센터(BOC)에서 탄자니아 공항청 관계자들이 인천공항의 수하물 처리 시설 운영 노하우에 대해 강의를 듣고 있다. 인천공항공사 제공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11~15일까지 5일간 인천공항 인재개발원에서 탄자니아 공항청 직원들을 대상으로 공사가 자체 개발한 ‘수하물 처리시설 운영 노하우 교육’을 실시했다고 18일 밝혔다.

탄자니아 공항청 직원 16명은 인천공항의 수하물 처리시설 운영노하우 학습 ,현장중심의 맞춤형 교육 등 공항 수하물 운영에 필요한 내용을 학습했다. 탄자니아 공항청은 다르에스살람 국제공항 등 탄자니아의 58개 공항운영을 담당하고 있다.

공항 관계자는 “탄자니아 공항청은 최근 공항 확장 및 신규 터미널 오픈 계획이 있어 공항 운영 효율화 및 직원 역량 강화를 우선 과제로 추진하고 있다”며 “공항운영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수하물 운영 안정화를 위해 인천공항공사에 운영 노하우 전수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인천공항 수하물 처리시설은 수하물 10만개 당 지각수하물 0.3개로 세계 공항 평균인 10만개 당 11.1개와 비교해 세계 최고 수준의 정밀도를 자랑한다”고 덧붙였다.

류진형 인천공항공사 인재개발원장은 “인천공항은 해외공항과 교류협력을 강화하고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해외교육을 확대해 글로벌 항공산업 발전을 위한 사회적 가치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