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신항 터미널에 화물이 쌓여있다. 인천항만공사 제공

인천신항 터미널에 화물이 쌓여있다. 인천항만공사 제공

인천항만공사는 신규 물동량을 유치하기 위해 일본 도쿄, 베트남 호찌민 지역을 방문해 선사, 포워더(운송주선사업자), 대형화주 등을 대상으로 포트마케팅을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달 18~22일까지 현지에서 열리는 포트마케팅에는 현지 물류업계를 대상으로 인천항의 물류환경과 서비스 변화를 알린다.

18일에는 일본의 선사 및 물류기업이 집중되어 있는 도쿄에서 인천항 홍보설명회를 실시한다. 현지 글로벌 물류기업을 방문, 인천항 원양항로 활성화 및 신규 배후단지 투자유치 등을 추진한다.

포트세일즈단은 20~22일 베트남 호찌민에서 인천항만공사 베트남 해외사무소의 개소식에 참석한다. 이후 호찌민 총영사관 등과 협력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인천항-베트남 주요 수입 화종인 전자기기 및 방직섬유를 취급하는 대형화주 생산공장 방문마케팅도 실시한다.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사장은 “일본 및 동남아지역의 물류기업, 대형화주들에게 인천항의 경쟁력과 발전가능성에 대해 적극 알리고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