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청 신도시 공사장서 근로자 3명 추락…1명 사망, 2명 중태

18일 낮 12시 41분께 경북 안동시 풍천면 광덕리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종합타운 공사장에서 근로자 3명이 추락했다.

이 사고로 1명이 숨지고 2명은 중태다.

이들은 공사장 20m 높이에서 떨어졌다.

쓰레기 소각 등을 위해 짓는 환경타운 맨 위 4층 크레인 조정실 쪽 복도에서 이들이 콘크리트 타설을 하던중 난간이 하중을 못 이겨 붕괴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가 이들을 인근 안동병원과 성소병원, 안동의료원으로 옮겼다.

이 가운데 안동병원으로 옮긴 K(39)씨는 숨졌다.

소방당국은 "구급대가 근로자 3명을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모두 심정지 상태였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