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미세먼지 원인규명 위해
2016년 이어 2차 공동조사
美 NASA 등판…'중국發 미세먼지' 검증될까

중국 정부가 한반도 미세먼지 문제에 대한 책임을 부인하는 가운데 정부가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미국 항공우주국(NASA)과 공동조사를 추진한다. 중국발(發) 대기오염 물질에 관한 객관적인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모은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17일 “NASA와 함께 한반도 대기 질을 관측하는 ‘제2차 한·미 협력 국내 대기 질 공동조사(KORUS-AQ)’를 할 계획”이라며 “미국의 검증을 받으면 국외 미세먼지의 한반도 유입 논란이 다소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2016년 이뤄진 1차 공동조사(사진)에 이어 두 번째다. 1차 조사는 항공 관측이 주였고 이번에는 인공위성 관측이 중심이다. 항공 관측과 달리 위성 관측은 시간·공간의 제약 없이 한반도와 중국, 러시아, 일본 등 주변국들의 대기 상태를 측정할 수 있다.

다만 단기 성과를 내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다. NASA는 이번 연구에 쓸 정지궤도 환경위성을 내년 3월께 발사할 예정이다. 공동연구도 2021년 이후에나 본격적으로 이뤄진다. 공동조사를 하더라도 중국발 미세먼지를 제대로 규명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2016년 1차 공동조사 때 중국발 미세먼지의 영향이 낮은 5~6월을 측정 기간으로 삼아 논란이 컸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